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예능사진아름다운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10 13:22 조회201회

본문

1_001.png
야나는 일단 자지를 입술에서 빼내고 어깨를 들썩이며 숨을 몰아쉬었다. 를 밀어올리면서 눈앞에서 마구 음란하게 출렁이고 있는 유방을 움켜쥐었다. 일본순정만화추천 후후... 도와줄께...마이샤? 마이샤? 마이샤!" 마이샤를 세 번이나 외친 사람은 민트였다. 민트는 많이 울었는지 눈가에 눈물자국이 있었다. 마이샤는 눈을 뜨고는 방안을 둘러보았다. 어디서 많이 보아왔던 방이었다. 바로 자신의 방이었다. 다른 사람은 어디 갔는지 침대주위에는 민트만이 있었다. 민트는 마이샤가 눈을 뜨자 기쁜지 소리를 질렀다. "마이샤가, 마이샤가 일어났어요!" 드래곤 피어도 이보다는 크지 않을 것이었다. 민트의 드래곤 피어를 넘어넘는 소리가 울려퍼지자 밑에서 우 당탕 하는 소리가 나더니 사람들이 올라왔다. 마을의 사람들은 다 모인 것만 같았다. 마이샤는 몰려오는 마을 사람들을 맞이하려 했지만 약간 움직이자 온몸에서 고통이 엄습해 오는 바람에 일어나지도 못하고 신음만 질 렀다. "으윽!" "이런, 아직 일어나면 안 돼. 아직 몸이 온전하지 못 하단다." 마을 의사이신 주그 씨의 말씀이었다. 주그 씨는 그렇게 말하고선 마이샤의 가슴부위의 상처에 약초를 발라 주셨다. 약초가 지나갈 때마다 상처가 따금 거리기는 했지만 워낙 몸의 상처가 아파서 그리 아프진 않았다. "그나저나 너 정말 대단하다? 어떻게 그리 많이 맞았는데 살아있을 수가 있지?" "운이지 뭐." 마을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는 곳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기둥에 기대어 선 가이샤의 모습이 보였다. 가 이샤는 어울리지 않게 모자까지 푹 눌러쓰고 있어 왠지 고독해 보이는 모습이기도 했다(다른 사람이 그렇게 하면 말이다). 가이샤는 목소리까지 낮게 깔고는 말했다. "난 너에게 실망했다. 적어도 너라면 그렇게 구해주지 않아도 될 줄 알았는데......" 목소리가 낮게 깔려 있어 굉장히 위엄있고 질책하는 말투였다. 예전에는 보지 못 했던 아버지의 태도에 마이 샤는 약간 겁을 집어먹게 되었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를 깨어 버린 것은 대장장이 타이가스 씨였다. "어? 가이샤 네가 구해주었었나? 내가 알기로는 자이드라 군대가 와서 구해준 것 같은데?" "......" 가이샤는 아무런 반박도 하지 않았지만 눈은 타이가스 씨를 째려보고 있었다. 한참 그렇게 째려보고 있더니 가이샤는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체 횡 하니 밖으로 나가버렸다. 마이샤는 가이샤가 내려간 방향을 보며 얼떨결한 표정으로 한동안 바라보았다. 민트의 고함소리(민트의 깨끗 한 이미지를 해치지 않기 위하여 기재하지는 않겠음)에 마이샤는 겨우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마이샤는 아직 도 얼떨결한 목소리로 말했다. "그런데 자이드라 군대라니요?" 마이샤의 말에 마을 의사인 주그가 말했다. "아­, 그거. 그거는 네가......" "네가 쓰러졌을 때 너에게 몰려있던 몬스터들의 뒤쪽에서 고함소리가 나며......" 야한만화 물로 젖어 있었다. BL애니 을 내리고 있었다. 눈을 감고 아버지의 손이 만지는 대로 맡기고 있었다. 엄 마음이 한없이 떠돌 때마다 나는 내 전생이 바람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소멸되지 못한 바람의 혼이 내 안 어딘가에 퇴화의 흔적으로 남아있음을 느낀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미지의 세계를 향하여, 나머지 삶을 단숨에 휘몰라갈 광기와 같은 바람을 꿈꾼다. 그러나 아내 느닷없는 들개바람에 휩쓸리지나 않을까. 팽팽한 부레 같은 내 마음 어디에 육중한 연자 맷돌을 매달아 놓곤 한다. 야한소설 "남에게 욕이 되고 귀찮은 존재가 된다면 차라리 나는 죽음을 택할 것이다. 고통을 불평 없이 참아 넘긴다는 것은 인생에서 오로지 배워야 할 유일한 점" 이라던 그의 육성이 들리는 듯해서 침묵 속에 고개를 숙이고 잠시 서 있었다. 얼굴이 굳어진 우리의 일행은 누구도 입을 열지 않았다. 지붕으로 난 작은 들창과 마룻바닥, 나는 눈으로 고흐의 침대를 창가에 놓아 보고 그 옆에 테오를 앉혀 본다. 밤이 내리고 방안에 단둘만 남게 되자 형제는 브라반트에서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조용히 나누기 시작한다. 새벽 1시가 조금 지났을 때, 고흐가 약간 고개를 돌리고 나직하게 중얼거렸다. 맛과도 다른 쌉싸래함이 곁들인 텃밭 상추의 맛! 여름 낮에 밭을 19금만화 가만히 동백꽃이 아름답다고 느껴지는 이유가 뭘까 다시 생각해 본다. 선혈처럼 붉은 핏빛 꽃의 색깔 때문일까? 아니면 특유의 꽃 내음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질 때도 봉오리 채 떨어져 마치 못 다한 한을 남기고 있는 것만 같은 모습 때문일까. 예로부터 붉은 색은 동양 문화권에선 사악한 기운을 쫓는 벽사酸邪나 재생再生을 상징하는 '생명의 색' 으로 쓰였고, 사랑과 정열의 색깔로 인정된 만큼 동양적 사고가 후한 점수를 주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게 뭐 그리 큰 의미랴. 다만 어떻게 해서라도 다음 번엔 꼭 때를 잘 맞춰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동백꽃을 마음껏 보면서 정말 아름답다고 하는 이유를 생각해 보고 싶을 뿐이다. 거기다 할 수만 있다면 도솔산 낙조대에도 올라 지는 해의 노을과 동백꽃을 비교해 볼 수 있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며, 거기다 조물주의 오묘하신 솜씨까지 조금은 엿볼 수도 있지 않을까. 수암골이 전국에 아니 시민에게 알려지기까지는 오래지 않다. 각종 매체에서 벽화골목으로 소개되고, '카인과 아벨'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지며 찾게 된 것이다. 달동네와 어울리지 않는 분위기 좋은 카페가 몇몇 생겨나 젊은 연인들이 즐겨 찾는 데이트 코스가 되었다. 지금이야 자동차로 쉽게 오르지만, 도로가 없던 시절에는 연탄과 물동이를 지고 오르기엔 땀깨나 흘렸을 비탈진 동네이다. 향기 좋은 차와 풍광을 즐기는 여유도 좋으리라. 그러나 전쟁 이후 지금껏 선인들이 살아온 생활의 터이고, 옛 문화가 존재하는 삶의 터라 여기고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 좁은 골목길을 휘돌자 귓전에 급한 발걸음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유년시절 학교까지 버스를 타고 가기엔 모호한 거리라 걸어 다녔다. 기억에 남는 골목 풍경은 수암골 골목의 풍경과 엇비슷하다. 슬레이트 지붕이나 녹슨 함석지붕, 드물게 기와를 올린 집들. 담장은 이끼 낀 강돌 위에 올린 콘크리트 담이거나 황토로 만든 담, 붉은 벽돌로 쌓은 담이 떠오른다. 골목이 비어있는 날이면, 유난히 정적이 감돌아 두려움이 느껴지기까지 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