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카톡모음아이보고가니?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04 23:01 조회196회

본문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에는 전혀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힘이 없었다. 시로오는 새엄마의 두 유방을 묵고가는 것도 좋은데... 토끼케이스 을 의식하고 두 팔을 가슴 아래부분에서 교차시켜 드러난 살결을 가렸다. 예쁜폰케이스 어맛... 싫어...!! 아학... 으응..., 흐으으... 아이폰거울케이스 그 아름다운 얼굴은 그래서 그런지 기쁜듯한 미소를 띄우고 있었다. 한차례 가끔 하루씩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지내고 싶다. 해거름 풀밭에 신발을 벗어두고 체크케이스 이삿짐을 싸다가 옛 일기장을 발견했다. 분명히 내 글씨인데도 마치 남의 일기장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낯설었다. 그 중 눈에 들어오는 페이지가 있었다. '윤동주, 달을 쏘다.'의 장면. 후쿠오카 감옥에서 만난 윤동주와 송몽규가 껴안고 울고 있다. [사진 서울예술단] 윤동주는 1945년 2월 16일 후쿠오카 감옥에서 죽었다. 그와 함께 수감돼 있었던 송몽규도 윤동주가 간 지 23일 뒤인 3월 10일 죽었다. 생전의 송몽규는 면회 온 친척에게 “매일 이름 모를 주사를 맞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동주가 생체실험으로 희생됐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근거다. 특이한케이스 '지구촌(地球村)'이란 단어가 실감이 나는 시대다. 방금 일어난 사건이 실시간으로 전파되고, 세계 어느 곳에서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소식을 접한다. 시?공간적 틈새가 좁혀질 대로 좁혀진 세계이다. 가까운 미래에는 그 시차가 점점 더 좁혀질 것이다. 그런데 지금도 어떤 나라에선 인종차별로 총질이 난무한다. 그리고 다른 나라들에서도 보이지 않는 질시로 상처를 입은 이웃이 많다. 흑인과 백인, 내국인과 외국인…. 사람과 사람 사이에 차별과 이방인 취급은 알 수 없는 일이다. 나는 그분들의 친절이 부담스러웠는데 아내가 얼른 친절을 받아들였다. 우리는 그쪽 차로 가서 보온병에 준비해 온 커피를 그분들과 함께 마셨다. 어두운 주차장에는 차가 몇 대 없었다. 주차장이 너무 넓어 보였다. 가을이 깊긴 깊구나 싶었다. 주차료를 받던 마방주인도 가고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