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마블영화미치는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03 17:44 조회187회

본문

천의 정면에서 소년의 손가락이 보지의 갈라진 홈을 따라 밑에서부터 문질러 다행이야. 숨은 쉬니까... 휴대폰케이스몰 리를 쓸어 올렸다. 잘 손질된 흑발이 사르르 흘러내렸다. 아야나가 운전하는 갤럭시노트8케이스정품 엄마는 어떤데요? 실리콘폰케이스 이 꿀꺽 하고 숨을 삼키고 지켜보는 가운데 실 한올도 걸치지 않은 태어날 스치고 간질이고 어루만지며, 할퀴고 부수고 무너뜨린다. 나뭇가지를 흔들어 새움을 틔우고 입 다문 꽃봉오리를 벙그러 놓는다. 여인의 비단 스카프를 훔치고 노인의 낡은 중절모를 벗긴다. 그러고도 모른 착 시치미를 뗀다. 바람이 없다면 바다는 밤새 뒤척이지 않고 들판도 들썩니지 않을 것이다. 늦가을 늪지의 수런거림과 표표한 깃발의 춤사위도 구경하기 힘들 것이다. 물결치는 모리밭이랑에서, 밀려오는 파도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달리는 자만이 거느릴 수 있는 바람의 푸른 길 길기를 본다. 아이폰자수케이스 내 의사 같은 건 물을 필요도 없다는 듯 그렇게 차분한 목소리로, 그러나 거절 같은 건 아무 필요 없다는 결연한 어투로 한마디 던지고는 무작정 손을 내밀어 내 손에 들린 짐을 자기 손에 빼앗아 들고 돌아서 걸었다. -어, 전 가이드가 필요 없는 데요… 그들은 왜 분수를 좋아했는가? 어째서 비처럼 낙하하고 강물처럼 흘러내리는 그 물의 표정과 정반대의 분출하는 그 물줄기를 생각해 냈는가? 같은 힘이라도 폭포가 자연 그대로의 힘이라면 분수는 거역하는 힘, 인위적인 힘의 산물이다. 여기에 바로 운영에 대한, 인간에 대한, 자연에 대한 동양인과 서양인의 두 가지 다른 태도가 생겨난다. 하드폰케이스 나의 취미는 여행이다. 우리 생활 형편으로는 과분한 취미여서 아내에게 늘 마음고생을 시킬 수밖에 없었다. 나는 여행이 하고 싶어지면 짐짓 '삶이란 엄청 환멸스럽다'는 듯한 침울한 표정을 짓고 묵비권을 행사한다. 경지에 이른 내 Pantomime에 아내는 참지 못하고 "도졌군, 또 병 도졌어…." 하며 음흉한 계략인 줄 아는지 모르는지 가난한 여비를 마련해 주곤 했다. 물론 아내를 동반자로 하는 여행이 나의 희망이지만, 아내는 둥지를 못 떠나는 어미새처럼 죽지로 삶을 끌어안고 꼼짝하지 않았다. 그것은 남편의 무능을 보완하려는 반려자의 본능일 터인데 나는 아내의 천성이 그러니 어쩔 도리가 없다고 자기합리화를 하며 늘 혼자 여행을 떠났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런 아내를 강압적으로 내 옆자리에 태우고 여행을 떠났다. 하기는 아내가 내 강압에 굴복한 것이 아니고 결혼 30주년 기념이라는 여행의미에 여자 마음이 어쩔 수 없이 움직이고 만 것인지 모른다. 불영사 입구의 아름다운 계곡에는 유감스럽게도 콘크리트 다리가 놓여 있었다. 그 아름다운 냇물에는 징검다리가 놓여 있었어야 한다. 바랑을 진 여승의 조그만 몸이 늦가을 엷은 햇살 아래 징검다리를 조심스럽게 밟고 건너가는 탈속적脫俗的인 산수화 한 폭을 콘크리트다리가 깔고 앉아버렸다. 아쉬움이 남는다. 벗은 나와 같은 실향민, 낙향하여 호반에 거처를 마련하고 면앙정의 송순이 되어 산다. 나는 그를 우인이라 부른다. 벗이어서 友人이요 무겁고 느긋하여 優人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