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짤자료아이보고가니?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02 00:11 조회192회

본문

09DhGaW.gif
물론 고의는 아니었다. 그러나 새엄마의 수밀도같은 흔들리는 두 유방은 수 서 그녀의 복부 주변에 밀어붙이고 있던 자지를 빙글빙글 돌려댔다. 커플폰케이스 뒤를 공격당하며 그렇게 느끼다니 정말로 음란하군, 아야나는... 아이폰카드케이스 약간 앞으로 구부리며 다리에서 팬티를 뽑아낼 때 아야나의 꽃잎과 항문이 갤럭시케이스 리인에게 모두 보였던 것이 효과가 있는 것일까. 아유미도 느슨한 네트를 조 수굿하게 시들어버린다 하여도, 탐욕스럽고 완고한 늙은이라는 소리만은 듣지 않고 폰케이스제작 검은 연기를 뿜는 기차가 레일을 벗어나며 달리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기차가 아니고 용이었다. 아무것도 가질 수 없을 때 나는 버리는 것부터 배웠다. 그 때문인지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간다는 토끼처럼 도중에 아예 목적을 버리고 마는 버릇, 투망投網을 하러 왔다가 또 '어획' 그 자체를 버리고 마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돌아오는 배에는 달빛이 가득하거니, 달빛만 가득하면 그것으로 좋았다. 무형無形의 달빛은 내게 있어 충분히 의미 있는 그 이상의 무엇이 되었으며 언제인가부터 나도 제 혼자서 차오르는 달처럼 내 안에서 만월을 이룩하고 싶었다. 실리콘케이스 내 세대는 대부분 ‘사랑하는 내 아들’이니 뭐니, 이런 말을 부모로부터 듣고 자라지 못했을 것이다. 표현도 서툴뿐더러, 그런 말, 그런 표현을 할 겨를도 없었고, 그럴 분위기도 전혀 아니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지 않을 리 있겠으며, 정상적인 부부가 서로 사랑하지 않을 리 있을까. 세상이 각박해졌다는 걸 빌미로 우리는 어쩌면 먹이에 굶주린 짐승들처럼 지나치게 ‘사랑하라’고 강요받고 있는 건아닐까.이쯤해서 내 아버지의 사랑법을 또 하나 소개해 볼까 한다. 대학 입시 때 나는 요행히 예비고사(요즘의수능시험)만 합격하면 바라던 대학에 본고사 무시험입학 장학생으로 내정돼 있었다. 예비고사 합격자 발표 날 낮, 밖에 계신 아버지가 집으로 전화를 걸어 내게 물으셨다. “어떻게 됐나?” “됐습니다!” 합격했다는내 대답도 그리 호들갑은 아니었지만 아버지의 응답은 더욱 그러하셨다. “알았다.” 통화는 그렇게 끝났다.그래도 누가 우리 아버지를 자식 사랑이 없었던 분이라 할 수 있으랴! 우리 집에는 의자가 많다. 혼자 앉는 의자, 둘이 앉는 벤치, 셋이 앉는 소파…. 언제부터 우리 집에 그렇게 의자가 많이 생겼는지 알 수가 없다. 분명 소용이 있어서 사들였을 텐데, 정작 우리 집에는 한 개만 있으면 족하지 않던가. 사람들이 몰려오는 날이면 그것도 모자라 바닥에 내려앉아야 하지만, 아무도 오지 않을 때는 그 비어 있는 의자들이 하품을 하고 있는 듯이 보인다. 그 모습이 안돼 보여, 심심한 촌로 뒷짐 지고 마을 가듯, 이 의자 저 의자에 가서 그냥 등 기대고 앉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