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최근신작재미있어요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01 23:27 조회206회

본문

w1aLB6s.gif
아래에서 받쳐올리듯이 하며 움켜쥐었다. . 열쇠로 열고 안으로 들어가자 동시에 뒤에서 시로오가 끌어안았다. 핸드폰케이스 오늘은 재미있을거야, 틀림없이... 폰케이스 시로오는 근처의 바위에 앉았다. 아이폰케이스쇼핑몰 으로 보았다. 옷이 살결에 꼭 밀착되어 몸의 곡선을 부족함 없이 보여주었다 풀꽃은 그렇게 목청을 높이고 있었다. 폰케이스쇼핑몰 저 무욕대비 無欲大悲의 만월 滿月.우웅....." 「일어나셨습니까?」 "헉! 하면 좋겠지? 이젠 하도 봐서 질린다 질려." 「훗...... 질리게 해서 죄송합니다. 앞으론 볼때마다 불꽃을 약간씩 움직여 아예 못알아보시게 만들죠.」 "웅...... 그것도 하나 좋은 방법이긴 한데...... 그것보다 네 얼굴을 아예 없애버리는게 어때?" 「......제가 죽길 바라시는 겁니까?」 "아니, 아니 그런건 아니고......" 허둥대는 라이샤의 강한부정엔 긍정의 뜻이 담겨있었다. 카이드라스는 그 뜻을 알아차리고 아까 자신이 한 말을 후회했다. 「제가 잠시 정신이 나갔나보군요. 라이샤님을 귀여운 악마라 생각하다니...... 제 평생 실수 중 가장 큰 실수 입니다.」 "응? 뭐?" 「......아무것도 아닙니다.」 라이샤는 멋도 모른채 일어나 주위를 둘러보기 시작했다. 주위엔 시커멓게 타들어간 여러개의 살아있었던 몸 뚱이들이 있었다. 이미 다 타버려 형태를 알아 볼 수는 없었다. "......사악하군....." 「네?」 "아무것도 아냐." "꾸르꿀......" "어? 돼지 일어나네?" "꾸르르! 나느 돼지가 아니라니가!!! 나느 오크야아!!!!!!!!!!!" 마족의 산에 살던 새의 50%가 이 괴성으로 인해 다시 떠올랐다. "돼지 멱 따는 소리가 이건가? 정말 크네." 라이샤가 정신을 차리지도 못하면서 한대맞을 소리를 계속해서 해댔다. 결국 화가 난 카케카는 강력 짧은 돼 지......아니 오크 킥을 라이샤의 복부에 가격했고 둘다 쓰러졌다. 「......정말이지...... 이분들에겐 상식들이 안 통하는군...... 오크가 저렇게 높이 뛰다니(라이샤의 키는 180cm. 라 이샤 복부까지의 길이는 100cm.이건 오크사상 그 누구의 오크도 세워보지못한 엄청난 기록이었다)......」 "그워어어어어!" 애교스런(?) 주먹을 주고받던 라이샤와 카케카는 갑자기 들려온 괴성에 정신을 차렸다. 쿵쿵쿵쿵쿵쿵쿵 "이건...... 돌들이 걸어가는 소리군." "돌드리 거러간다느 마른...... 골레미 나타나꾼." "그워어어어어어!" 라이샤와 카케카의 말에 부응이라도 하듯 곧 수풀이 흔들리며 라이샤 몸체만한 돌덩이 하나가 날라왔다. 라 이샤와 카케카는 재빨리 피했고 카이드라스는 그것을 맞았다. 하지만 돌덩이만 불이 붙었을 뿐이었다. 「......제가 처리 할까요?」 코를 후비는 카케카와 폼잡기 좋은 자리를 찾는 라이샤에게 카이드라스가 나직하게 말했다. 그들은 무언으로 써 긍정을 표시했다. "그워어어어?억!" 엄청난 열을 내뿜는 불덩어리가 한마리의 골렘에 직격했고 그 골렘은 그 즉시 녹아내렸다. "꿀.....T?. 역시 가력해. 나느 휴내도 몬 내게꾼." "역시 넌 돼지야. 저런 것도 못하냐?" 라이샤는 겉으로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하고 태연한 척 하고 있었지만 속으로는 이때까지 알지 못했던 카이드 라스의 무서움에 떨고 있었다. 단순한 수다쟁이가 아니었던 것이다. 「생각보단...... 숫자가 많군요.」 여섯마리째의 골렘이 녹아내렸을때 카이드라스가 내뱉은 말이었다. 카이드라스의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곧 수십마리의 골렘떼가 나타났다. 라이샤와 카케카는 가벼운 한숨을 내쉬며 자신들의 무기들을 꺼냈다. 라이샤는 붉은검을 카케카는 글레이브 와 지팡이를. 막 공격하려는 골렘들을 보며 방금 생각이 났다는 듯이 라이샤가 말했다. "내가 예전부터 궁금하던 거였는데...... 저 돌덩이들은 뭘 먹고 살아?" 「......골렘들은 인위적으로 생기지 않습니다. 인간들이 만든 일종의 키메라죠. 저들은 진짜 돌들에서 나오는 정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소리를 언젠가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고? 후훗. 좋아." 「대체 또 무슨 장난을...... 이, 이건......」 "후후. 눈에는 눈, 이에는 이다!" 과연 우리가 살아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를 가끔 생각하게 된다. 핸드폰케이스제작 '주는 것 없이 밉다'는 말은 사기그릇에 대한 내 심정을 표현한 말이다. 꽃으로 필 때는 꽃으로 향기를 날리고 그 꽃이 지면 다시 푸르름으로 기상을 보이는 동백 숲을 보며 옳고 그름 앞에 분명하던 대쪽같이 곧고 늘푸르던 성정의 선인들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새삼 옷깃마저 여미게 한다.한 때 미당이 머물면서 시를 썼다는 동백장 여관의 자리는 어디인지 알 길 없지만 화려하게 치장한 동백호텔이 마치 '내가 그로라'하며 말하고 있는 것만 같아 새삼 세월의 차이를 느끼게 한다. 그런데도 어디선가 미당 시인의 목소리가 들려오는 것만 같아 자꾸만 오던 길을 되돌아보며 두리번대게 되는 것은 미당 시인의 정서가 이곳에 고즈넉이 갈려있는 때문일 것 같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