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짤유머수수한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20-01-01 22:07 조회203회

본문

733ede73-36d7-4f88-a187-a19b8b8c193b.jpg
을 붉히며 몸을 뒤로 젖히고 앉아 물에 떠있는 소년에게 부드러운 미소를 보 나보다 먼저 싸다니 용서할 수 없어, 아야나. 귀여운케이스 아야나는 유방을 노골적으로 감상하고 있는 담임에게 말을 했다. 화들짝 정 아이폰케이스 것과 별로 손색 없는 내용이었다. 게다가 별장의 시설안에는 불의의 손님과 저녁식사용 IFACE케이스 도 할 수 없었다. 후...... 역시 왕궁이군......." 라이샤는 손을 치우며 말했다. 그의 손이 향해있던 곳은 성벽이었는데 휑하니 구멍이 뚫려있는 상태였다. 그의 앞엔 병사들이 서 있었는데 모두 두려움이 찬 얼굴로 아무도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 그 병사들 앞에서 서 지휘를 하던 장군은 기가막힌 얼굴로 두려워하는 자신들의 병사를 바라보고 있었다. 숫자는 1:5000. 하지만 주도권을 잡고있는 것은 1 쪽 이었다. 병사들이 계속 두려워하자 자신이라도 나서야겠다는 생각에 장군은 한발나서며 말했다. "두려워 하지말라! 적은 어차피 1명이고 인간이다. 5000인 우리가 질리가 없다!" 장군의 말이 끝나자마자 라이샤의 살기가득한 눈이 그를 노려보았다. 엄청난 살기에 장군은 몸을 움직이지도 못하였다. 병사들은 장군의 말에 용기를 되찾았다가 장군이 두려운 눈빛으로 다시 그 1을 바라보고 있자 용기는 모두 사라지고 말았다. 약간 더 높은 곳에서 상세를 살펴보던 조나단 재상은 보통 인물이 아님을 알고 외쳤다. "제 1기사단장 젠스 라티아 경을 불러오도록 하여라! 그리고 황제친위대단장 란티스 옌 그라스 경도 불러오 도록 하여라! 병사들을 모두 데리고 말이다!" "넷!" 한 병사가 짧게 답하고는 어디론가로 뛰어갔다. 조나단 재상은 자신의 길게 자란 수염을 만지며 의미있는 미 소를 짓고 말했다. "흐음...... 두 장군이 얼마나 강한지 병사들에게 보여줄때가 왔군. 후후후......" 그리곤 라이샤를 바라보며 말했다. "자네가 굉장히 강하긴하나 두 장군의 힘에는 미치지 못할걸세...... 후후후...... 그나저나...... 저 청년의 힘이 아 깝군...... 여기서 생을 마치게 될테니...... 하하하하!" 조나단 재상의 웃음소리는 두 장군, 젠스 라티아와 란티스 옌 그라스 경이 온뒤로 사라졌다. 두 장군도 라이 샤를 노려보며 거리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재상은 화가나 소리쳤다. "뭐하는 거냐! 그러고도 대 자이드라의 자랑스러운 두 장군이라고 할 수있는거냐! 왜 그 청년을 이기지 못하 는거냐!" 조나단 재상은 화가나 소리쳤다. 자신은 분명히 그 두 장군이 온다면 저 청년을 물리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조나단 재상은 길길이 날뛰다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밑의 대 자이드라의 자랑스러운 두 장군은 시끄럽게 하던 존재가 사라지자 한결 나아진듯한 기분이 들었다. 하지만 자신들의 앞에있는 청년은 그들이 덤벼도 이기지 못할 것만 같았다. '끄응....... 어떻게 한다.......' 젠스는 머리를 굴려 이 상대를 어떻게 자신의 명성에 피해가 가지않게 물리칠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고 있었 다. '흠...... 우리 둘이 동시공격은 안되고...... 말로......?' 란티스 옌 그라스 경은 이렇게 생각하며 라이샤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하지만 그의 얼굴에는 살기가 가득한 것이 협상하러 온것은 아닌듯 싶었다. 당당히 성문으로 걸어들어온것으로 보아 암살은 아닌것 같았다. 자신이 생각하기에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 단지...... 장난? 자신이 이렇게 강한 힘을 과시하고 싶다는 과시욕? 그것이 외에는 단지 다른 이유가 없을 것 같았다. 그런 란티스의 머리속에 스처지나가는 것이 있었다. '설마...... 민트 님을 노리고......?' 저벅 갑자기 라이샤가 한걸음 다가왔다. 젠스와 란티스는 갑자기 다가서자 놀라 자신들은 한발자국 물러섰다. 병사들은 자신들이 믿고 있던 두 장군이 물러서자 다시 동조하기 시작했다. 저벅 라이샤는 또 한걸음 들어왔고 두 장군은 한발자국 물러섰다. 다시 한걸음을 내딛으려는 라이샤에게 젠스가 용기를 내어 외쳤다. "대체 넌 뭐냐!" 젠스의 말에 라이샤는 걸음을 멈추고 말했다. "라이샤우샤 퍼라스. 네갈마을에 살고 있던 착한 청년이었다." "여, 여기서 난동을 피우는 이유가 무엇이냐!" 이번엔 란티스가 용기를 얻어 말했다. "너희들이 우리 네갈마을을 없앴기 때문이지." 라이샤의 말에 젠스와 란티스는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설마설마 하던 라이샤는 그들의 태도를 보자 더욱 분 노가 치밀어 올랐다. 라이샤의 붉은 눈이 더욱더 붉게 빛이 났고 그의 모습에 병사들은 더욱더 공포에 질렸다. 고개를 숙이고 있던 젠스가 힘없이 고개를 들며 말했다. "그건...... 네갈마을에선 반란이 일어났었기 때문이다......" "반란? 무슨 헛소리냐! 어떻게 그리 착한 사람들이 반란을 일으켰단 말이냐!" 젠스가 무어라 더 말하려고 했을때 란티스가 나서며 말했다. "그들은...... 공포에 떨고 있었다...... 무엇인가에 의해서......" "공포에 떨고 있었다고? 악마라도 나타났었나보군!" "그럴지도......" "뭐?" 라이샤는 빈정대듯이 말한것이 사실이자 놀랐다. "정말로...... 악마가 나타났단 말인가?" "그럴지도 모른다...... 우리가 갔을 땐 그들은 공포에 질린 얼굴로 우릴 공격했으니...... 그것보다......" "뭐냐?" "여기에 나타난 목적은?" "후...... 그걸 알아서 뭐하겠단 말인가...... 날 막기라도 할 생각인가?" "당연하다. 우린 제국 자이드라의 용맹스러운 두 장군이다. 그런일에 무릎을 꿇을 우리들이 아니다!" 젠스의 눈에 광채가 나고 있었다. 라이샤는 그런 젠스의 눈을 보다 훗하고 웃으며 말했다. "넌 마이샤의 상대가 될 수 있는 놈이군......" "마이샤......? 서, 설마......." "흐음...... 난 내 볼일을 보러 가마...... 잘 있도록 제국 자이드라의 용맹스러운 두 장군!" 장난스럽게 손을 올린 라이샤의 모습이 흐릿하게 보였다. 젠스와 란티스는 동시에 고개를 돌리며 외쳤다. 국보인 칠불암은 암자의 마당에 나앉아 있고 보물인 마애보살상은 찾아오기 힘들 정도의 벼랑 끝에 숨어 있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나는 사방불이나 삼존불 보다 마애보살상이 더 마음에 끌린다. 아마 칠불암에서 느끼는 달빛 냄새도 이 보살상이 입고 있는 얇고 보드라운 실크 이미지의 천의(天衣)가 바람에 일렁거리면서 바람기 많은 달빛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기 때문이리라."우우...... 아퍼라......" 라이샤는 자신의 튀어나온 뒷통수를 만지며 눈물을 끌썽였다. 상당히 강력한 타격이었나 보다. "응?" 라이샤는 뒷통수를 만지며 일어나려던 중 자신의 옆에 무언가가 있음을 알았다. 소년이었다. 소년은 라이샤가 일어나기를 기다리다가 그만 잠이 든 것 같았다. 라이샤는 미소를 지으며 자고 있는 소년에게 자신의 망토를 걸쳐주고는 소년의 옆에 걸터앉아 있었다. 시간이 많이 지났는지 하늘엔 벌써 노을이 지고 있었다. "우...... 응?" 소년이 뒤척이더니 일어났다. 소년은 멍한얼굴로 한동안 있다가 주위를 보다가 라이샤가 있는것을 보아서 벌 떡 일어났다. 소년은 흥분한 얼굴로 라이샤에게 말했다. "내, 내가 형이 다쳤을까봐 기다린건 아니야!" "후...... 정말 자존심이 강한 꼬마로군...... 그냥 솔직히 말해. 얼굴까지 붉히며 거짓말을 할 필요는 없어." "누, 누가 얼굴을 붉히며 거짓말을 해!" "으...... 목소리하난 정말 끝내주는군. 으...... 귀야......" 라이샤는 자신의 귀를 후벼파다가 생각난 듯이 말했다. "아, 꼬마야......" "꼬마가 아니얏!" "컥...... 제발...... 가까이 있을땐 소리지르지 말아죠. 귀청떨어지겠다." "흥. 누가 형더러 나보구 꼬마라구 하래?" "우...... 미안...... 꼬마라고 한것, 미안하다. 근데 말야..... 꼬마라구 안 할테니깐 네 이름좀 갈켜조. 이름을 모르 니 꼬마라고 할 수 밖에 없지 않아? 꼬마야." "이이잇!" "헉...... 미안......" 라이샤는 다시 한번 꼬마라고 소리가 나올뻔 했다. 그것을 소년도 안 것인지 라이샤를 노려보다가 계속 망설 이다가 어렵사리 말했다. "......커크리스 자이커. 이게 내 이름이야." "커크리스 자이커라...... 이름한번 되게 발음좋네. 좋아. 아까 내가 준 검을 들어봐." "이거?" 레진이 검을 들어보이자 라이샤는 그 검을 쥐고는 주문을 외듯이 말했다. 「나 라이샤우샤 퍼라스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지금부터 모든 몬스터들은 이 검을 본다면 쓸데없는 살상을 피 하는 것이 좋을 지어다. 이것은 몬스터뿐만이 아니라 인간에게도 적용되는 것이며 이것을 어길시에는 파멸만 이 있으리라.」 라이샤의 말이 끝나자 마자 환한 빛에 검이 휩싸였고 얼마 있지 않아 그 빛은 사라졌다. "후...... 이제 끝났다." 레진은 멍한 얼굴로 있다가 라이샤가 일어나 짐을 챙기는 것이 보고 말했다. "가, 가는 거야?" "그래. 나 같은 모험가가 한 곳에 머물러 있으면 안되지." "저, 저어...... 형." "응?" "저 ,저어......" 레진은 상당히 머뭇머뭇 거리다가 힘겹게 말을 꺼냈다. "이것. 이것 하나만은 잊지 마세요." "응? 뭘?" "커크리스 자이커...... 커크리스 자이커란 이 이름만은 절대로 잊지 말아주세요." 레진의 얼굴은 노을 탓인지 붉게 물들어 있었다. 라이샤는 피식 웃으며 말했다. "내가 쓸데없이 신의 권능을 사용하겠냐? 3번뿐인데...... 이건 널 절대로 잊지 않겠다는 말이야. 그러는 너나 까먹지 말아라." "네......" "어? 어? 우는 거냐? 어? 어? 내가 울릴 정도로 때린건 아닌데? 어? 어?" "아녜요. 이제 그만...... 가야죠. 조금만 있으면 성문이 닫힐 시간이에요." "응? 우아앗! 그, 그럼 이만 잘 있어라아~~~!" 라이샤는 꽁지가 빠진 새처럼 재빨리 뛰어갔고 레진은 그의 뒷모습이 보이지 않을때까지 바라보았다. 단색케이스 이 시詩가 그대로 내 가슴속에 들어와 어쩌면 내가 그 실경實景속의 주인공이나 된 듯하였다. 아니 내 경험 속에도 이와 같은 장면은 들어 있었다. 서울이 집인데도 명절날 집에 가지못하고 자취방에서 멍하니 혼자 앉아 있을 때, 그때도 만월滿月은 눈부시게 쏟아져 들어왔다. 빈 방, 그리고 달빛 알 수 없는 무엇인가 그 때 가슴에 차오르기 시작했다. 누르기 어려운 충일充溢. 아, 어떻게 하면 말로 다 풀어낼 수 있을까. 빈 배와 달빛과 그 허기를, 그래서 아마 그 때부터 달빛은 나의 원형原形이 되었고, 빈 배는 나의 실존을 뜻하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저 수묵화 속에서 노옹老翁을 빼버리고 아예 빈배로 놔두고 싶었다. 그 위에 달빛만 가득하면 거기에 무얼 더 보태랴. 스미어든다. 불타는 돌 지갈밭에 목을 꺽고 늘어진 이름 없는 풀포기가 외치는 아이폰홀로그램케이스 내 말에 아내가 감개무량한 미소를 지었다. 30년 전, 시골 사진관에서 사진사의 의도적인 농담에 수줍게 웃는 순간이 찍힌 빛바랜 약혼사진 생각이 나서 한 말이다. 그러나 수면에 나란히 비친 우리의 두 얼굴, 이미 많은 세월의 흔적을 깊이 새겨 놓았다. 어차피 결혼 30주년 기념사진에나 걸맞은 얼굴이었다. 우리 집에는 의자가 많다. 혼자 앉는 의자, 둘이 앉는 벤치, 셋이 앉는 소파…. 언제부터 우리 집에 그렇게 의자가 많이 생겼는지 알 수가 없다. 분명 소용이 있어서 사들였을 텐데, 정작 우리 집에는 한 개만 있으면 족하지 않던가. 사람들이 몰려오는 날이면 그것도 모자라 바닥에 내려앉아야 하지만, 아무도 오지 않을 때는 그 비어 있는 의자들이 하품을 하고 있는 듯이 보인다. 그 모습이 안돼 보여, 심심한 촌로 뒷짐 지고 마을 가듯, 이 의자 저 의자에 가서 그냥 등 기대고 앉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