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노하우모음지리는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19-12-31 17:06 조회186회

본문

6109042960.jpg
양 겨드랑이에 손을 대고 우울함에 차있는 아름다운 얼굴을 내려다 보았다. 뜨는 '무언가'를 손으로 달랜 적은 있었다. 그것이 사랑하는 동생의 사타구 곰돌이케이스 아 넣었다. 그리고 기분좋은 탈진을 느끼면서 새엄마가 키스를 졸라대는 것 위베어베어스케이스 아항, 하아앙... 좋아... 안돼... 아악, 아앙... 좋아... 휴대폰지갑 엄마의 몸 너머로 아버지는 딸의 몸을 그 핥는 듯한 시선으로 주시하고 있었 스물아홉인 시인 기생인 매창은 온종일 비가 내려 술맛 당기는 날, 맘에 드는 두 살 위인 문인 나그네에게 자신의 몸을 줄 수도 있었다. 그러나 3개월 전에 떠난 정인에 대한 의리를 지키기 위해 대타를 기용했지만 풍류객인 허균은 얼른 알아차리고 핀치히터의 환대를 은근 슬쩍 피해가는 멋을 부렸다. 이것이 풍류이자 낭만이다. 나이키폰케이스 우리들의 이야기를 듣고 계시던 숙부님이 빙그레 웃으신다. 나무 등걸에 불이 붙어 불길은 더욱 확확 타올랐다.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은하는 나의 가슴 깊이 꿈과 별을 심어 놓았다. 새 소리를 들을 때도 그렇다. 온전히 깨어 있을 때보다 반쯤 수면상태에서 들을 때가 행복하다. 풀잎에는 아직 이슬이 맺혀 있고, 아침 햇살은 막 퍼지려고 하는데, 창문 틈으로 들려오는 새들의 지저귐. 그 청아한 소리를 들으면서도 지난밤의 악몽에 시달릴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새 소리로 열리는 새 아침은 언제나 새 희망 속에 우리를 눈뜨게 한다. 폰케이스샵 길들의 궁극적 목적지가 어디인가에 대해서는 아직도 확연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사람의 몸에 혈 자리가 있듯 땅에도 경혈과 기혈이 있어 방방곡곡 요소요소에 모이고 흩어지는 거점이 있다는 말도 있고, 중원 어디쯤에 결집 장소가 있어 길이란 길이 모두 그곳을 향해 모여들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 길들이 모이고 흩어지는 사통팔달의 중심축에 마을이나 도시가 생겨나기도 하는데, 산 넘고 물 건너 마침내 입성한 길들을 위해 예의 바른 인간들은 건장한 나무를 도열시키고 기다란 덧옷을 입혀주며 환대하기도 한다고 한다. 사람들은 말할 것이다. 노인에게는 노인의 사는 보람이 있고, 젊은이에게는 젊은이의 사는 보람이 있어 마땅한 것이라고. 그런 것일까? 나는 알 수가 없는 것이다. 노인과 젊은이의 근본적인 차이를 알 수 없는 것이다.분명히 노인과 젊은이 사이에는 표면적인 차이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