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코리아 - 이건 브랜드전시장 한남점

 
(주)씨에스코리아
대표 : 민선회
사업자번호 : 575-86-01002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2길 6 코스모 206호 (신사동)
 
 
마루 Home > Gallery > 마루
 
 

  한국영화새로운 

페이지 정보

글쓴이 mqgoelimuv25852 작성일2019-12-20 16:07 조회223회

본문

ASFhH7c.gif
만 반도에 세워져 있었다. 바로 옆에는 그 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도 별로 알 다. 시로오는 누나의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를 들으면서도 자지를 찢어진 투명폰케이스 시로오가 다니는 고등학교는 남자학교였다. 여자에 굶주린 소년들의 소굴이 아이폰터프케이스 흐윽! 시로오상, 가지 말아요... 아야나, 미쳐요... 귀여운케이스 아아... 시로오상 제발... 스치고 간질이고 어루만지며, 할퀴고 부수고 무너뜨린다. 나뭇가지를 흔들어 새움을 틔우고 입 다문 꽃봉오리를 벙그러 놓는다. 여인의 비단 스카프를 훔치고 노인의 낡은 중절모를 벗긴다. 그러고도 모른 착 시치미를 뗀다. 바람이 없다면 바다는 밤새 뒤척이지 않고 들판도 들썩니지 않을 것이다. 늦가을 늪지의 수런거림과 표표한 깃발의 춤사위도 구경하기 힘들 것이다. 물결치는 모리밭이랑에서, 밀려오는 파도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달리는 자만이 거느릴 수 있는 바람의 푸른 길 길기를 본다. 홍대케이스 비록 그것이 힘들고 험한 길이라 해도 목표가 있는 도정(道程)은 언제나 즐겁다. 힘껏 노력은 했으나 역부족으로 목표에는 달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그것을 향해 가는 과정은 보람이 있다. 인생은 과정이다. 내가 살아 있는 한 그 인생의 끝을 내가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구멍난 숟가락을 새삼스럽게 들여다본다. 국물을 뜨면 입에 들어갈 때는 반도 남지 않을 테니까 이제는 다이어트 숟가락이라고 하자면서 딸아이가 떠먹는 시늉을 한다. 막내는 안과에 가지고 가서 몰래 들여다본다고 한쪽 눈을 가려 보이며 "엄마는 현대판 조침문이나 계속 읊으세요." 라고 한마디를 보탠다. 이제서야 식구들의 관심꺼리가 된 너를 꼬옥 쥐어 본다. 부엌에서 너는 언제나 내 손이었다. 내 손바닥이 너를 닮아 얇아지는지 허전하다. 인간의 생활도구로 만들어진 제 몫을 끝까지 몸으로 때워 해낸 고마운 너. 다른 놋그릇과 함께 공씨 집안 가보로 내리내리 간직하면서 너의 이야기를 제일 먼저 들려주도록 하고 싶다. 하긴 여러 가지 놋그릇 가운데서 구멍 뚫린 놋수저를 보면 내력을 설명해 주기 전에 누구든지 먼저 집어 들겠지. 예쁜케이스 형제간에 엄격한 서열이 있었고, 그럼에도 다툼이 잦았으며, 서열 꼴찌인 나는 태어나 어른이 되기까지‘아직 어린 녀석’ 취급을 받아 온 터로 다툼이 날 때마다 주인공이 되기는커녕 파편이 내 쪽으로 날아들지않을까 구석에 ‘처박혀’ 간이 콩알만 해진 채로 있어야 했다. ‘맞아터지지 않으려면’ 나는 조심조심 살아야했다. 형들끼리 다툼의 조짐이 보이면, 재롱을 떨어서라도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어야 했는데, 그런일도 표 나게 해서는 곤란했다. 웃기는 얘기지만, 요즘도 사람 많은 회식 자리에서 누구보다 먼저 수저를배치하는 내 버릇도 어릴 때부터 몸에 붙은 것이다. 또, 싱거운 소리로 좌중을 잘 웃기는 내 얄팍한 재능도한 바탕 쟁투를 앞둔 집안의 험악한 분위기에 웃음을 퍼뜨려 내 숨 쉴 공간을 만들려 애쓴 오랜 습관 덕분에 얻어진 것이다.부모님들은 부모님들대로 형제들을 힘겹게 키우시느라 기운이 빠질 대로 빠지셔서 막내인 나 차례에 와서는 “사고, 질병, 낙제만 아니면 된다”로 생각하셨다. 일류대, 출세, 고액 봉급, 이런 것들에 대한 부담을나는 부모님으로부터 받은 적이 없었다. 키만 삐죽 크고 숫기가 없는 약골에 가깝긴 했으나, 사고뭉치도아니었고, 낙제는 면하고 학교를 다녔으니 큰 근심은 안겨드리지 않았다 싶다. 형제가 많다보니 나보다 사고를 자주이거나 대형으로 내는 형이 반드시 있었고, 또한 나보다 더 낙제에 가까운 형도 언제나 있었던덕분이다.대신, 나로서는 불만이 없지 않았다. 내가 부모의 관심밖, 사랑밖에 놓여 있다는 소외감이 그것이었다.우리 세대 부모들은 벌어서 애들 공부시키기 바빠서 사실 자식들한테 애살스럽게 사랑이니 뭐니 하면서키운 적이 없다. 요즘 사람들이 가족 간에, 부부 간에, 애인 간에, 친구 간에, 사제 간에 입에 달고 사는 그‘사랑’이란 것이 내게는 속편한 음풍농월로밖에 안 보인다. 그걸 알면서도 나는 사랑받은 적이 없었다! 그러니 사랑을 받을 줄도 줄 줄도 모른다! ...... 나는 이렇게 마음 비뚤어진 채로 성장했다고 할 수 있다.그러나, 왜 내가 사랑받지 못했으리. 어느날, 아마도 학교에 입학하기도 전인 어느 해 겨울, 나는 넷째형을 따라 형 친구 집에 놀러 갔다가 길을 잃었다. 혼자서 집을 찾아오겠다고 걸었는데 하염없이 걸어도 허허벌판이었다. 강 하구쯤인가에서 공사하던 인부들이 울면서 길을 헤매는 나를 붙들었다. 나는 주문처럼우리 집 주소를 외었고, 인부 한 사람이 나를 업고 내가 말한 주소대로 묻고 물어서 집까지 데려다 주었다.그때 인부의 등에서 나던 공사판 철골 냄새가 아직도 어렴풋이 기억난다. 우리 집으로 들어가는 골목은 세번이나 모퉁이를 도는 긴 골목길이었다. 인부는 그 골목길 끝에 있는 우리 집에 나를 데려다 놓았다. 그때전에 없이 들뜨고 분주한 집안 분위기가 생각난다. 영화 <아웃 오브 아프리카>의 주인공이었던 로버트 레드포드가 나오는 신작영화를 남편과 보러 갔다. 십년 전에 비해 너무 많이 늙어버린 로버트 레드포드 때문에 나는 영화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너무 가슴이 아파서 사들고 간 팝콘도 그대로 들고 나왔다. 영화관을 나오면서 내가 말했다. “남편 늙는 것은 그러려니 하겠는데, 로버트 레드포드가 늙는 것은 너-무 아깝다.” 남편은 나의 말에 아무 대꾸도 하지 않은 채 앞서 걸어갔다. 로버트 레드포드보다 영 못 생긴 뒤통수를 나에게 보이면서 말이다. 그 날 이후로 나는 백 명도 더 넘는 미인들과 비교를 당했다. 섣부른 비교는 그래서 위험하다.